Category




강남향린교회 고기교회 들꽃향린교회 새길교회 새민족교회 새터교회 성문밖교회 주민교회 한백교회 한빛교회 향린교회
동남아의 이슬람화,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
기독인연대  2010-05-01 00:00:00, 조회 : 16,124

동남아의 이슬람화,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

입력 : 2010년 04월 29일 (목) 21:28:38 / 최종편집 : 2010년 04월 29일 (목) 22:16:40 [조회수 : 203]노종해rochai@hanmail.net

이 글은 말레이지아에서 선교사로 사역하는 노종해 목사가 당당뉴스로 보내온 기고문 2편입니다.

기고 1

동남아 이슬람화의 특성과 한국 기독교의 대응 

                                                                         노 종 해
                                                                                                (KL 동남아선교센타 원장)


    동남아시아 군도는 원시 정령신앙(Animism)을 기반으로 인도로부터 힌두교 불교가 들어 왔고 인도와 아랍 상인들로부터 이슬람이 전해졌다. 말레이 학자 파티미(S.Q. Fatimi)는 인도와 아랍 무역상들의 동남아시아에 최초 접촉한 연대를 674년이라 하였고, 878년에는 이슬람이 말레이 반도 해안에 정착한 흔적이 있으며, 1204년에는 대규모 개종이 이루어져 정치 세력이 시작되었다고 밝히고 있다.(1) 이들 상인들은 말레이 군도(Malay Archipelago) 지역을 다니며 원주민 종족들과 상호 왕래하였고 11세기 인도네시아 군도와 말레이 반도(Malaya)에 무역로를 정착시키며 말라카 왕국을 이슬람화 시켰다. 1478년에는 중 동부 자바 내륙의 마자파힛(Majapahit)왕국이 말라카 왕국에 합병하였고 보르네오 섬인 깔리마딴(Kalimatan)을 이슬람화 시켰다. 이슬람은 필리핀 남부인 민다나오와 술루, 필리핀 북쪽 루죤(Luzon) 지역까지 전파되었다. 1511년 폴투칼이 말라카 왕국을 무너뜨리며 서구 식민 통치 세력이 들어오기까지는 이미 곳곳에 무슬림 슐탄(Sultan) 왕국이 설립되어 있었다.

    무슬림 상인을 통해 마을마다 모스크를 중심으로 코란과 이슬람법이 가르쳐졌고, 교사와 학생이 함께 기숙하며 가르치는 전통방식의 학교가 설립 되어 코란과 이슬람법 뿐아니라 무슬림 삶을 익히는 교육 체계를 이루어 이슬람 신앙을 심화 시켜 나갔다. 이러한 학교가 자바의 뻐산뜨렌(Pesantren), 말레이의 뽄독(Pondok), 마드라샤(Madrasah)이며 이슬람 학자인 울라마(Ulama)와 지도자를 배출시켰다.

말라야 대학 후세인 알리 교수는 이슬람이 퍼져가는 중요한 길은 마을(Village)이라고 했다. 마을은 모스크(Mosque)와 기도처(Surau)가 사회활동은 물론 종교신앙의 중심지이며 마을마다 설립된 뽄독학교(Pondok School)가 이슬람 신앙을 말레이 사회에 뿌리박게 했다고 지적했다.(2)  또한 말라카 왕국은 동남아 지역의 무역과 문화 중심지로 급성장하면서 동서 무역 교류의 중심지가 되었고 말레이 언어는 동남아에 널리 퍼져 유럽의 라틴어처럼 중심 언어가 되었다.(3) 바뚜말레이(S.Batumalai) 박사는 “이슬람은 왕족과 혼인, 상호결혼, 수피(Sufi)의 활동, 왕족들의 개종, 무역상들과 군인들을 통해 퍼져나갔다. 무슬림들은 16세기 스페인처럼 정복자로 오지 않았고 개종의 수단으로 칼을 사용치도 않았다. 그들은 우월의식과 특권을 스스로 포기하고 원주민들과 같이 낮추었다”고 지적하였다.(4) 이러한 동남아시아 이슬람의 특성은 무엇인가?

1. 동남아 이슬람과 슈피 이슬람 신비주의(Sufism Islam, Mysticism)

   말레이시아의 학자 알아타스(Syed Nagub al-Attas)는 슈피 이슬람은 상인들과 무역인들을 통해 생활 속에서 스며들 듯 전해져 동남아시아 이슬람이 근간을 이루었다고 했다. 슈피사상(Sufism)은 1488년 말라카에서 형성되었으며 말라카 왕국 슐탄 자신이 슈피였고 슈피사상(Sufism)과 교단이 슈마트라와 동부 군도까지 넓게 설립되었다. 당시 동남아 수피사상을 수립한 지도자(Ulama)들은 “함자 판스리”(Hamzar Fansuri),“입눌 아라비(Ibnul Arabi)”, “삼술 딘 알슈마뜨라니(Samsul-Din al-Sumatrani)” 같은 사상가들이다.(5) 슈피 이슬람은 중세 기독교 수도원과 같이 스승을 중심으로 공동생활하며 영적 훈련에 들어가 내적인 깊이의 신앙을 형성시켰으며, 금욕주의(Asceticism)를 통해 자기부정의 정화단계를 거쳐 신과 하나 되는 체험을 이루어 신앙의 기쁨을 경험한다. (6)

슈피교단 중 따리콰(Tariqah) 교단의 가르침을 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겸손의 단계(Nasut)로 이슬람법(Shariah)에 순종하는 것, 둘째 정화의 단계(Tariqah), 세째 헌신과 절제의 단계(Malakut), 넷째 신지식의 단계(Marifah), 다섯째 신의 은총으로 인도 받는 단계로 진리에 이르게 된다(Haqiqah). 타리콰 회원은 배타적이 아니며 세습되지 않고 슈피들은 가난한 계층에 가서 봉사해야 하며 인내로 헌신하고 겸손해야 한다. (7)

    슈피 사상은 신과 합일에 이르는 엑스타시(Ecstasy)와 영적 치료(Spiritual healing)를 강조하며 초자연적인 힘과 능력을 받으려 한다. 또한 의식과 법, 제도와 형식보다는 내면적인 신(神) 지식을 추구한다. 이러한 슈피신앙은 동남아의 원시 신앙인 정령신앙(Animism)과 융합되어 자연스럽게 이슬람을 자신의 종교로 수용케 되었다. 나시 타마라(M. Nasir Tamara)는 슈피즘이 인도네시아 이슬람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하면서 자바 신비신앙(Kebatinan) 등 다른 토착 신비 신앙형태와 융합하여 뿌리를 내렸다고 지적했다. (8)

슈피신앙은 동남아 이슬람 신앙과 선교 운동의 기반이 되었고 슈피 교사들이 마을마다 학교를 세워 가르쳐 이슬람이 퍼지게 하였다. 동남아 이슬람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코란이냐? 칼이냐?”는 전쟁 방식으로 전래 된 것이 아니라 토착종교와 평화롭게 공존하며 뿌리를 내려 이슬람으로 흡수하였다. 동남아 이슬람은 신앙 내면적 깊이가 있음도 우리는 알아야 한다.
 
2. 동남아 이슬람과 토착 민속 관습에의 적응

   슈피 신앙은 민속 신앙(Folk beliefs)와 혼합 이루어 종교생활은 코란과 하디스(Hadith), 이슬람 법인 샤리아(Shariah)를 따르기보다는 관습법(Adat, Customary law)을 따르며 이슬람 법정이 있더라도 관습법이 더 상위에 있는 사회이다. 이점에서 동남아는 무슬림이 다수라 하여도 “이슬람국가”는 아닌 것이다. 인도네시아 학자인 나시르 따마라(M. Nasir Tamara)는 인도네시아 인구 중 90%가 무슬림며 세게에서 가장 큰 무슬림 지역이지만 “인도네시아는 이슬람국이 아니다. 이슬람법(Shariah)에 근거 둔 법 체제가 아니고 인도네시안 법(Indonesian Law)이기 때문이다” (9) 고 했다.

우리가 동남아에서 전통적인 무슬림들이 사용하는 “푸다”(Pudah) 같은 머리 스카프를 쓰고 있는 것을 거의 볼 수 없으며 스카프를 써도 변형된 형태로 착용하고 있음도 이러한 특징 때문이다. 인도네시아나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국가들이 무슬림이 대다수이지만 이슬람법으로 통치되지 않고 있음도 전통 관습의 무슬림(Adat Muslim)이기 때문이다. 싱가폴대 정치학교수 후세인 무타립은 동남아 이슬람이 “관습(Adat)"에 기반 두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토착문화에 뿌리 내리게 되었다고 지적하였다. (10)

3. 동남아 이슬람과 종족 중심(Ethnicity)

    동남아는 수많은 군도와 종족으로 구성된 지역이다. 주요 종족은 말레이 인종으로 이 지역 이슬람은 말레이 정체성과 직결 된 특징을 가지고 있다. 무타립은 동남아 지역 무슬림은 종족 중심의 이슬람이라고 정의하였다. 즉 이슬람과 말레이 종족 민족주의(Ethnic Nationalism)가 말레이 문화와 정체성(Identity)의 중심이라고 하면서 “이슬람은 말레이의 신앙일 뿐 아니라 자기 정체성(Self-Identity)의 근거“라 했다. 그러므로 이슬람은 오늘날 말레이시아의 말레이(Malay)와 비말레이계(Non-Malay) 간의 정치적 갈등의 주요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11)

말레이 민족주의는 이슬람에 원리기초를 둔 것이 아니라 종족 차별화에 역점을 둔 종족적 민족주의이며, 이슬람은 말레이인들의 정신적 결집력을 강화시키는 촉매 역할하였다. (12) 헌트(R.Hunt)는 필리핀 남부 섬들도 토착문화 전통과 이슬람 정체성(Islamic Identity)이 강하기 때문에 스페인이 군사력으로 정복시키려 해도 실패하였고 오히려 종족일체성(Ethnic Identity)으로 강화되었다고 했다. (13)

 

  
▲ 말라카의 첫 모스크-말레이 가옥 스타

 

 

  
▲ 수상실과 모스크-행정중심 도시
  
▲ 이슬람 찬양
   
  
▲ 말레이 창년들(패션모델)-배경은 행정수도 수상실 모스크
   
  
▲ 매주 금요일-모스크 기도에 참석하는 국왕, 수상, 각료들
  
▲ 코란 읊송(암송) 대회-쿠알라룸푸르(KL)



기고 2

동남아 이슬람에 대한 한국 기독교의 자세

 

 

 

  
▲ 무슬림으로 자라는 어린이
   동남아시아는 수많은 섬으로 이뤄져 한번도 중앙집권적 왕국이 형성된 역사가 없는 지역이며 다인종 다문화의 지역으로 종교다원주의(Pluralism) 사회다. 이슬람이 이 지역의 대다수 종교이기는 하나 이슬람법인 샤리아(Shariah)와 하디스를 중심으로 세워진 이슬람 국은 아니다. 동남아 이슬람은 전통문화에 적응되었으며 신앙의 내면화를 이루는 슈피(Sufi) 이슬람으로 온정적이며 평화를 추구하는 무슬림들이다. 그러므로 동남아 지역의 무슬림들은 개방적이며 상호 존중하고 이해할 줄 아는 성품을 지니고 있다.

 

    이슬람화 시키려는 움직임이 서구 식민 세력에 대한 반감으로 동조를 받는 것 같지만 이 지역의 전통과 중심 세력이 아니다. 또한 반 기독교의 감정이 서구 식민통치자의 종교로 여겨져 이슬람을 더 퍼지게 하고 강하게 한 점은 있지만 분명한 것은 기독교를 배척하는 반 기독교 지역도 아니다. 그러므로 이 지역의 분쟁은 기독교-이슬람간의 분쟁이 아니다. 이러한 현상은 종교를 정치적인, 세속적인 목적을 가지고 이용하고 부추키는데 있는 것이다. 즉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은 집단 이기주의와 같은 “종교공동체주의”(Communalism)이다. 마치 한국 사회의 병폐인 지역주의가 정치적 세속적 욕망을 채우려 이용하는데 문제가 있는 것이지 실제로는 그 지역을 위하는 것도 아님을 우리는 알고 있다. 필리핀의 모로(Moro)들도 교회를 공격하고 기독교인들을 박해하는 것이 아니며 정부 기관과 서구 단체인 것이다. 인도네시아 인들도 기독교인 마을을 파괴하고 교회를 불사르며 성직자들을 살해하는 폭동을 매스컴 통해 볼 수 있지만 이것도 자세히 보면 정치적인 목적을 추구하는 이들의 책동인 것을 우리는 직시해야 한다.

 

  
▲ 식사기도하는 무슬림들
   1. 한국 기독교는 우선 이슬람에 대한 편견을 제거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우리는 먼저 동남아 이슬람을 이해해야 한다. 무슬림은 폭력을 좋아하는 테레리스트들이 결코 아니다. 기독교는 역사적으로 이슬람에 대해 물리치고 정복해야 될 기독교의 적으로 여겨왔고, 기독교의 이단으로 여겨 왔다. (14) 한국 기독교는 편견을 제거하기 위해 무슬림과 저들의 신앙을 이해해야 한다. 결점을 찾아 논박하고 비판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이해하기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 한국의 신학 대학에 아시아 이슬람에 대한 연구와 강의를 시급히 개설해야 하며 연구소를 두어야한다. 교단 본부에도 아시아를 위한 위원회 및 정책 기구가 설립되어 복음 선교 뿐 아니라 기독교의 사명을 감당해야 한다.

 

   2. 한국 기독교는 무엇보다도 복음의 삶을 함께 살아야 한다. 서구화의 옷을 벗어버리고 복음을 드러내야 한다. 예수의 사랑과 구원을 전하기 위해서는 저들 속에서 예수님의 삶을 살아야 한다. 예수는 우물가의 여인을 인종적 편견이나 종교적 우월감으로 대하지 않았다.(요4:1-26). 예수님은 그녀의 고달픈 삶을 이해하고 따뜻한 마음으로 대하셨다. 예수님의 사마리아인의 비유를 생각해 보라(눅10:25-37). 사마리아인은 강도 만난 이의 상처를 보았지 그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알려하지 않았다. 유대인인지 이방인인지, 같은 동족인지 피부가 어떠한지, 신분이 어떠한지, 재산이 어떠한지 알려지지 않았다. 우리는 무슬림들이 들고 있는 무기와 주먹만 보아서는 안 된다. 저들의 삶과 상처, 아픔을 보고 함께 나눌 수 있어야 한다.  (15)

 

  
▲ 노종해목사-이맘과 대회화(인도네시아 모스크에서)
   3. 한국 기독교는 동남아 무슬림을 교리와 사상으로 대할 것 아니라 하나님의 사랑의 삶으로 대해야 한다. 하나님은 무슬림도 사랑한다고 믿는가? 예수님 주신 계명은 “첫째는 이것이니 주 곧 우리 하나님은 유일한 주시니라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 것이요”라 하셨다. 이는 무슬림도 힘써 지키는 신앙이며 신앙의 핵심이다. “무슬림”(Muslim)이란 뜻 자체가 “하나님께 복종”이란 뜻이다. 기독교는 여기에 머무러 있지 않는다. 예수님은 이어서 “둘째는 이것이니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하신 것이라 이에서 더 큰 계명이 없느니라”(막12:29-31) 말씀하셨다.

 

   4. 이슬람의 관심은 고아와 과부, 가난한 자들과 쇠외된 이들에 있다. 기독교는 개발, 경제성장, 발전, 축복에 있지만 이슬람의 관심은 소외된 계층에 있다. 이슬람은 단결된 것 같아도 그렇지만은 않다. 저들도 약하고 분열되고 인종과 빈부, 사회적 신분 갈등으로 문제가 많다. 정치 안정과 경제발전, 어린이와 청소년, 여성과 가정문제 등 사회문제도 심각하다. 저들도 평화롭게 살기 원하며 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누며 살기 원한다. 한국기독교의 관심은 어디에 있는가? 무슬림들과 만날 준비 되어 있는가?

 

  
▲ 말레이 무슬림 군중들
한국 기독교는 무슬림을 사랑의 대상으로 보아왔는가? 서구의 시각을 가지고 이슬람에 대한 이해도 없이 정복하고 개종시켜야할 대상으로만 여기지 않았는가? 무슬림들과 함께 삶을 나누고 있는가? 죄인의 친구 되셔서 함께 먹고 마시며 친구 되신 예수님처럼 무슬림들을 친구로 사귀였는가? 한국기독교의 이슬람 선교 정책과 자세는 무엇인가? 우리는 먼저 예수님을 본받아 살지 못하고 무슬림을 친구로 사귀지 못했으며 우리가 사랑해야할 이웃으로 여기지 못했음을 고백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저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나누고 우리도 받은 은혜를 함께 나누어야 할 것이다. (노종해)

 

 

  
노종해 목사

 


 

 

 

 

<주>
1. S.Q. Fatimi, Islam Come aspects of Sufism as understood and and practised among the Malays, S'pore:
       MSRI,1963. P69
2. Hussin Ali, The Malays, Their Problem and Furture, KL: Heinemann Asia 1981., p48-49
3. Ibid, p11-12
4. S.Batumalai, Islamic Resurgence and Islamization in Malaysia, Ipoh;Chares Grenier,1999. p25.
5. Syed Naguib al-Attas, Some aspects of Sufism as understood and practised among the
        Malays, Singapore; Malaysia Sociological Research Institute LTD,1963. p21-25
6. Ibid, p20
7. Ibid, p34-39
8. M. Nasir Tamara, Indonesia in the Wake of Islam, KL: Institute of Strategic andInternational Studies, 
         1968. p1
9. Ibid
10. Hussin Mutalib, Islam in Malaysia, Singapore Univ, 1993. p11.
11. Ibid, p1
12. cf,류승완, "말레이시아의 이슬람“, in 양승윤(편), 동남아의 이슬람, 한국외대, 2000. p77
13. Robert A. Hunt, Islam in Southeast Asia, a Study for Christians, Malaysia:GBGM, 1997. p30
14. Hugh Goddard, A History of Christian-Muslim Relations, Edinburgh Univ, 2000. p38-39.H.Goddard 는  이 슬람을 기독교의 이단이라 최초로 논한 이는 칼케돈 회의 직후 John of Damascus,675-749 이라 했다.
15. Edward Fishe, Mindanao Mission, Archbishop Patrick Cronin's Forty Years in the Philippines, NY; The  Seabury Press, 1978. p157



  목록보기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동남아의 이슬람화,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    기독인연대 2010/05/01 16124
  [소식] 김정태집사님 장녀 결혼~    기독인연대 2011/07/08 13344
  봉은사에 걸린 향린교회 현수막  [2]  기독인연대 2010/04/25 8296
  핵 없는 세상을 위한 한국 그리스도인 신앙선언  [1]  기독인연대 2012/02/28 8236
  기독인연대 사무실 전경  [1]  기독인연대 2011/05/09 8106
  야간집회금지법 저지! 항의전화에 동참해 주세요.    기독인연대 2010/06/28 7829
  '세 교회 연대모임'에서 '정의.평화를 위한 기독인연대'까지  [2]  돌돌 2011/04/25 7775
  기독인 연대 님 들에게...서 정호집사  [1]  먹탐 2011/03/07 7645
  생명의 강 살리기 100일 금식기도회  [1]  기독인연대 2010/06/18 7595
  5월 8일 여주 생명의 강 걷기 참여신청  [2]  기독인연대 2010/04/28 7524
  부활절연합예배 순서지    기독인연대 2013/03/30 7492
  한기총, NCCK '한국교회 8·15 대성회' 개최한다  [1]  기독인연대 2010/08/12 7187
  "교회는 왜 태어났나?" 에큐메니안기사    기독인연대 2011/06/09 7124
  사랑의 교회 신축 문제 관련 성명서 초안  [1]  돌돌 2011/06/14 7109
  "이명박 장로와 건설社의 욕심 때문에 뭇 생명이…"  [1]  기독인연대 2010/04/30 7098
  좋은 소식입니다~  [1]  제노 2011/04/04 6969
  CBS성서학당(TV)에 조헌정 목사님이 출연하십니다.    기독인연대 2012/03/27 6947
  '2001 평신도 선언    돌~ 2009/07/06 6727
  8.15 평화통일행사 안내    기독인연대 2010/08/12 6712
  <도서 추천> 바람직한 목회자 청빙  [1]  집행위원장 2013/02/11 6672
  2010년 평신도 아카데미 첫날.  [2]  돌돌 2010/09/08 6581
  (낙동)강을 그대로 흐르게 하라.    돌~ 2010/05/04 6546
  4월9일 반포한강공원축구장에 자가용를 가지고 오시는 분은 필독!    관리자 2011/04/08 6515
  제주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반대 팜플렛!    기독인연대 2011/06/21 6478
  "생명의 강을 그대로 흐르게 하라"    기독인연대 2010/05/01 6449

1 [2][3][4][5][6][7][8][9][10]..[101]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