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강남향린교회 고기교회 들꽃향린교회 새길교회 새민족교회 새터교회 성문밖교회 주민교회 한백교회 한빛교회 향린교회
"교회는 왜 태어났나?" 에큐메니안기사
기독인연대  2011-06-09 16:19:32, 조회 : 6,351

"교회는 왜 태어났나?"
제 10회 평신도 아카데미 첫 강좌 열려
2011년 06월 08일 (수) 12:03:42전동균 기자journalist@ecumenian.com

"칼빈의 전통을 따른다고 말하는 우리나라 장로교와 진짜 칼빈이 말하던 교회의 원형과는 어떤 차이가 있습니까?"

"칼빈은 제네바 교회를 원형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 교회에서는 장로가 집사가 되기도 하죠. 각 직분은 그 기능이 다를 뿐 상하관계도 없으며 한국교회처럼 이를 위해 금권선거를 불사하지도 않습니다. 한국교회는 여자를 장로로 세우기 불편하니 권사 직분을 만들고 평생 봉사를…"

변질된 교회의 모습에 대한 솔직한 질문과 답변은 평신도들이 모인 자리에서 거침없이 이어졌다. 10회를 맞이하는 '평신도아카데미'에서다.

정의평화를위한기독인연대'는 7일 서울 중구 을지로2가 향린교회에서 '권력을 탐하는 한국교회'라는 제목으로 제10회 평신도아카데미의 첫 강좌를 열었다.

"초대교회는 너무 미화된 것...교회는 꼭 필요하지만 수단적 역할에 머물러야"

첫 강의를 맡은 이정숙 교수(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교회사)는 '교회는 왜 태어났나'는 주제로 초기 기독교를 교회사학적 입장에서 조명했다.

  
▲ "칼빈은 예수님의 삶을 깨닫고 더 잘 실천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교회라고 보았다"고 말하는 이정숙 교수. ⓒ 에큐메니안 전동균
이정숙 교수는 "초기기독교(초대교회)의 모습이 너무 미화된 감이 있다"며 "고린도교회를 볼 때 이미 많은 분쟁과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고 초기기독교를 정확히 설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어 "소위 '초대교회로 돌아가자'는 구호가 더 큰 파급력을 가지기 위해서는 단순화 될 필요가 있었고, 그러다보니 막연히 이상적인 초기기독교의 모습으로 왜곡되었을 것"이라 덧붙이기도 했다.

이 교수는 종교개혁시대를 개괄하며 소위 '장로교의 전통'이라 말할 때 언급되는 '칼빈의 교회론'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칼빈은 교회를 '외부적 수단'으로서 목적이 될 수 없고 수단적인 것으로 보았다"며  "칼빈은 예수님의 삶을 깨닫고 더 잘 실천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교회라고 보는 것"이라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칼빈은 교회를 수단적으로 이해했지만 그 필요성을 거부한 것은 아니"라며 "자녀들이 어머니와 함께 자라듯, '어머니로서의 교회 '로서 교회는 꼭 필요한 것이라 이야기 했다"고 전했다.

"한국교회는 칼빈의 4중직을 곡해해...교회의 탄생이유에 대해 진중하게 고민해야"

이 교수는 "칼빈은 사역을 위해 적절한 조직이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며 "소위 목사와 장로, 집사와 교사(박사 혹은 교수의 개념)의 4중직을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제는 이것을 한국교회가 한번 임명하면 죽을 때까지 지속되는 항존직으로 오해하는 것"이라며 "칼빈은 4중직이 구약과 신약을 통틀어 항상 존재했던 역할이라는 의미에서 항존직을 이야기 한 것"이라 설명했다.

그러면서 "칼빈의 교회론의 원형을 제공했던 '제네바 교회'에서는 각 직분간의 이동, 예를 들어 장로가 집사가 되기도 했다"면서 금권선거를 불사하는 한국교회의 현실을 꼬집었다.

그는 "종교개혁자들도 초기기독교로 다시 돌아가자는 이야기를 많이 하지만 그 이해의 방식과 정도가 상이했다"며  "종교개혁 이후로 개신교는 짧은 시간에 전 세계로 퍼지게 되는데, 초기기독교에 대한 합의된 생각을 도출하지 못한 채 세계 각지에서 각 교회의 성도들에게 서로 다른 이해를 주입했던 것"이라 진단했다. 이어 "한국교회에서 자주 인용되는 '초대교회로 돌아가자'는 구호도 마찬가지"라 덧붙였다.

  
▲ 참석자들은 특정부분에서 메모하거나 웃음을 터뜨리는 등 강의 시간 내내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 에큐메니안 전동균
그는 강의를 마무리하며 "예수가 마태복음 16장 18절에서 '내 교회를 세우리니'라고 말한 이유에 대해 고민하고, 지금 우리에게 소위 '초대교회'의 의미가 무엇인지 적극적으로 생각해 봐야 할 시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우리가 개개인으로는 권력을 탐할 수 밖에 없는 존재이기에 예수는 우리에게 교회를 만들어 서로 도우라고 요청한 것은 아닐까?"라며 '교회의 탄생 이유'에 대한 자신의 견해와 더불어 정답 없는 질문을 남겼다.



  목록보기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1 기독교환경운동연대 후원의 밤, Green Healing Concert ‘저 아이 좀 봐’공연에 초대합니다    기독인연대 2011/12/10 3346
  [알림] 종교자유인권상 시상 공고    인권연대 2011/11/14 3224
  2012생명평화기독교행동    기독인연대 2011/10/26 3495
  시민정치행동 내가 꿈꾸는 나라 혁신과 대안 토론회    기독인연대 2011/08/23 5702
  2012 생명평화기독교행동 출범 기자회견    기독인연대 2011/08/23 5067
  2011년 참여연대 아카데미 느티나무 가을강좌 개강    느티나무 2011/08/04 3249
  7대 종단 평신도 대표 간담회(김동한 대표 참석)    기독인연대 2011/08/03 5658
  호소합니다 (잠실교회에 보낸글)    김왕래 2011/07/09 3943
  [소식] 김정태집사님 장녀 결혼~    기독인연대 2011/07/08 12973
    [re]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돌돌 2011/07/15 5068
  제주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반대 팜플렛!    기독인연대 2011/06/21 6119
  돌고래 떼가 춤추는 제주 강정마을    관리자 2011/06/21 5382
  사랑의 교회 신축 문제 관련 성명서 초안  [1]  돌돌 2011/06/14 6254
  "교회는 왜 태어났나?" 에큐메니안기사    기독인연대 2011/06/09 6351
  크리스천투데이에 실린 10기 평신도 아카데미 기사    기독인연대 2011/06/03 5157
  에큐메니안에 실린 10기 평신도 아카데미 기사    기독인연대 2011/06/01 5213
  한국 교회 예수 버리고 권력 탐하다    기독인연대 2011/06/01 3577
  [필리핀 공정여행 모집] 학생부터 어른까지, 이번 여름은 공감만세 공정여행    공감만세 1970/01/01 4469
  기독인연대 사무실 전경  [1]  기독인연대 2011/05/09 7431
  기독인연대 광화문 사무실 약도    관리자 2011/05/09 5517
  '세 교회 연대모임'에서 '정의.평화를 위한 기독인연대'까지  [2]  돌돌 2011/04/25 7241
  4월9일 반포한강공원축구장에 자가용를 가지고 오시는 분은 필독!    관리자 2011/04/08 6267
  좋은 소식입니다~  [1]  제노 2011/04/04 6371
  어제......토요일  [3]  먹탐 2011/04/03 5980
  민들레음악회    관리자 2011/03/22 5423

[1][2][3] 4 [5][6][7][8][9][10]..[15]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