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강남향린교회 고기교회 들꽃향린교회 새길교회 새민족교회 새터교회 성문밖교회 주민교회 한백교회 한빛교회 향린교회
"성경속 교회의 참모습으로 대형교회는 허상 집착의 산물"
기독인연대  2013-01-24 03:17:16, 조회 : 5,728

교회 건물 없이 목회 '너머서 교회' 안해용 목사
세상과 소통이 교회의 본분 예배당안 갇혀 담쌓기 안돼
큰 건물 짓는 비용 나눔에 교회 바라보는 눈 달라질 것
                                                                                     글ㆍ사진=권대익기자 dkwon@hk.co.kr
    

  • 안해용 너머서교회 목사는“건물 없는 교회가, 교회가 세상의 걱정이 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교회'하면 먼저 떠오르는 것은 뾰족한 지붕 끝에 십자가 첨탑이 달린 거대한 건축물이다. 하지만 교회가 대형화되면서 여러 문제가 불거지고 세상의 지탄을 받게 되면서, 외형이 아닌 신앙 공동체에 무게를 두고 건물 없이 운영되는 교회가 조금씩 늘고 있다.

    경기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봄여성병원 강당을 빌려 쓰고 있는 너머서교회도 그중 하나다. 2008년 3월 중산초등학교 강당에서 출발한 너머서교회는 지난 4일 봄여성병원 강당으로 옮겨 예배를 하고 있다. 그동안 초등학교 강당을 빌리는 비용은 월 25만원에 불과했다. 덕분에 개척 교회 시절부터 재정 부담 없이 교회를 운영하고 있다.

    교회 업무는 일산동구 장항동에 82㎡ 규모 작은 사무실을 빌려 보고 있다. 이마저도 행전교회와 무지개교회, 예수이야기교회 등 건물 없는 세 교회가 함께 쓴다.

    7일 장항동 교회 사무실에서 만난 안해용(44) 너머서교회 담임목사는 건물 없는 교회를 고집하는 이유를 "성경에 충실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안 목사는 "건물 없는 교회는 성경에서 말하는 교회의 참모습인 동시에 건강한 교회로 가는 첫 단추다. 성경은 단 한번도 교회를 장소나 건물로 묘사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예배당 안에 갇혀 세상과 담 쌓고 살기보다 세상과 소통하는 게 교회의 본분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안 목사는 "오늘날 교회가 더 크고 화려한 건물을 짓는 데 열성을 쏟는 것은 그래야만 신앙의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다고 착각하기 때문"이라며, "교회가 허상이 아닌 본질에 충실해야 빛과 소금 역할을 다할 수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큰 건물을 짓고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을 온전히 나눔과 섬김에 쓴다면 교회를 바라보는 세상의 차가운 시선도 달라질 것입니다."

    안 목사도 출석 교인이 2,000명을 넘는 분당의 중대형 교회에 부목사로 몸 담은 적이 있다. 그때 성장 중심의 대형교회에 회의가 들었다고 한다. 교회의 권력이 담임목사에게 집중되는 것도 성경에 위배된다고 생각했다. "작지만 큰 교회, 가난하지만 부자인 교회, 함께하는 교회"가 그가 지향하는 이상적인 교회다.

    예사롭지 않은 교회 이름에도 안 목사의 철학이 담겨 있다. "기존 교회에서는 자의적인 기준을 가지고 남성과 여성, 어른과 아이 등으로 사람을 구분합니다. 이런 벽을 '넘어서' 서로 소통하고 하나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교회 이름을 그렇게 지었지요."

    실제로 너머서교회는 '넘어서기'의 일환으로 목회와 교회 운영을 분리하는 혁신을 단행했다. 행정은 전적으로 운영위원회가 맡고, 목회자는 운영에 관여하지 못하게 했다. 운영위원회 6명 중 2명은 여성에게 할당했다. 그러다 보니 최근 사회문제로 불거진 종교인 납세 문제도 자연스레 풀렸다. 2008년 교회가 문을 열면서부터 자진해 세금을 내고 있다는 안 목사는 "납세는 국민으로서 당연한 의무"라고 못박았다.

    이 교회에서는 아이들도 교회의 주체로 인정하고 저마다 직분을 맡긴다. 세 살 이상에게는 봉헌위원을, 일곱 살 이상에게는 주보 접기, 예배 안내 등 봉사업무를 맡긴다. 초등학교 4학년부터는 '어린이 집사'직을 주어 예배 때 기도를 담당하게 한다. 교회 안에서만큼은 구별과 차별이 없어야 한다는 교회의 방침 때문이다.

    '달걀로 바위치기'격일 것일지도 모를 안 목사의 실험이 '시작은 미약하나 그 끝은 심히 창대하리라'는 성경 욥기 구절처럼 한국 교회의 미래를 바꿀 수도 있지 않을까.



    기독인연대
    너머서교회 : http://cafe.daum.net/o-t-c/
    행전교회 : http://cafe.daum.net/theActs2010/
    2013-01-24
    03:38:31

     


      목록보기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크리스천투데이에 실린 10기 평신도 아카데미 기사    기독인연대 2011/06/03 5840
      [청어람아카데미]"제3회 기독소장연구자 컨퍼런스 "폭력(Violence)"에 초대합니다.    기독인연대 2010/08/23 5839
      [사람소리 호외] 제80차 수요대화모임(10.08.27) - 김두식(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기독인연대 2010/08/23 5819
      NCCK 성탄인사    관리자 2010/12/23 5808
      에큐메니안에 실린 10기 평신도 아카데미 기사    기독인연대 2011/06/01 5808
      <신간> 성서와 대안좌파  [1]  논밭 2010/03/12 5774
      생매장 당한 수백만 생명을 위한 참회예배    기독인연대 2011/03/22 5774
      한국전쟁 60년, 한반도 화해와 평화를 향한 기도회    기독인연대 2010/06/17 5769
      3·1절 개신교 금강기도회 및 순례 은혜롭게 마무리    기독인연대 2011/03/02 5743
      새로운 홈피에 새로운 활력을 가득~    느을 2010/04/18 5739
      촛불집회를 보면서    윤재승 2008/08/27 5736
      제9기 청소년건강학교가 문을 엽니다    한국건강연대 2007/07/04 5735
      5월 20일(목) 박재순_ 교회가 팔아넘긴 예수, 우리가 닮고싶은 예수    기독인연대 2010/05/18 5733
      제4회여성인권영화제    기독인연대 2010/08/30 5731
      "성경속 교회의 참모습으로 대형교회는 허상 집착의 산물"  [1]  기독인연대 2013/01/24 5728
      [초청]전태일다리 이름짓기 범국민캠페인 선포식    기독인연대 2010/08/23 5716
      2010 숙명여자대학교 사회적기업가 아카데미    기독인연대 2010/08/23 5713
      4/29 4대강 지키기 예배 참여하실 분    기독인연대 2010/04/28 5682
      [공문] 한반도 평화를 위한 비상시국회의 제안    관리자 2010/11/29 5682
      [녹색연합]중학생 여름캠프 참가자 모집합니다    녹색연합 2007/06/21 5669
      감사합니다    김종원 2010/04/27 5666
      환경단체 활동가, 4대강 보에 오르다    제노 2010/08/06 5654
      [야! 한국사회] 한기총? 더 무엇을 기대하라고?    집행위원장 2011/03/15 5643
      2012 생명평화기독교행동 출범 기자회견    기독인연대 2011/08/23 5641
      7/3, 4대강공사 중단 YMCA 회원대회 및 범국민대회    기독인연대 2010/07/01 5640

    [1][2][3] 4 [5][6][7][8][9][10]..[101]   [다음 10개]